• 최종편집 2021-06-15(화)
 
 

0aabdb07-58b0-4930-abdd-35d6470fd910.jpg

강연 중인 고영권 정무부지사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제주 농산물의 도내 유통·소비에 대한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게 되는 제주 광역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라며 “제주산 농산물을 지역 내에서 우선 소비하는 시스템을 통해 특정 작목에 편중되어 있는 제주지역 농업 생태계를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급변한 산업 시스템에 대응하기 위해 1차산업 분야와 신기술 부서와의 협업회의를 집중 운영하고 있다”며 “제주형 미래산업 발굴을 통해 ICT 분야에 역량을 가진 미래형 청년 인재들이 참여할 수 있는 융합의 장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제주대학교와 제주연구원, 뉴스1이 공동주최로 열린 제6회 제주플러스포럼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여 제주 월동채소 산업의 미래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제주 월동채소 산업의 미래 구상’이라는 대주제와 관련하여 농림축산식품부 박영범 차관의 ‘세계 채소 소비 실태와 먹거리 정책’ 영상 강연과 함께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의 ‘미래세대를 위한 월동채소 산업의 발전 방향’ 기조 강연이 1부 행사로 진행됐다.

2부 행사로는 ‘제주 월동채소의 생산, 유통, 소비’와 관련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김병률 선임연구위원 ‘제주산 농산물 유통 물류비 실태와 경감 방안’ △J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김기옥 박사 ‘제주 월동채소 이용한 제주형 HMR(가정식대체식품) 개발 방향’ △제주연구원 안경아 박사 ‘제주지역 김치산업 성장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 △제주도농업기술원 고상환 연구개발국장 ‘제주지역 월동채소류 지속 가능성 확보를 위한 R&D 추진 방향’ △상명대학교 양석준 교수의 ‘채소 소비트렌드 변화와 산지의 대응 방안’ 등의 주제발표가 이뤄졌다.

이와 함께 제주대학교 산업응용경제학과 고성보 교수가 사회, 토론자로 성산일출봉농협조합 강석보 조합장, 제주대학교 식품공학과 천지연 교수, 제주도 식품원예과 김상엽 과장, 제주테크노파크 류성필 정책기획단장, 농협 제주지역본부 고호웅 유통지원단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월동채소의 주산지 제주의 먹거리 전략’이라는 주제에 대한 종합 토론도 이어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741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영권 정무부지사, 제주 농산물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 강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