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7(화)
 

6a2f7bfa-c868-4ff8-be91-48058470d298.jpg


제주테크노파크가 통합지원 플랫폼 기능을 강화해 용암해수를 활용한 식품음료 산업 육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태성길, JTP) 용암해수센터는 지난 27일 제주용암해수산업단지에서 국내 최초의 국가 공인 식품위생검사기관인 한국식품과학연구원과 ‘제주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식품과학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건강기능식품 생산을 위한 식품과학체계를 구축하여 △GMP(우수건강기능식품 제조기준)와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 등과 관련한 기술지원, △식품 제조·가공 제품의 시험분석, △전문인력양성, △제주식품제조기업에 대한 컨설팅 등 제주 식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28일에는 제주식품기업과 용암해수센터 연구원을 대상으로 한국식품과학연구원이 진행하는 ‘건강기능식품 및 기능성 표시제의 이해’ 교육을 통해 제조·가공 분야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용암해수 활용 제품 개발을 위한 방안들을 논의했다.


그동안 JTP 용암해수센터는 산업통산자원부와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지원하는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 사업’을 통해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주연구소, 제주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와 공동으로 원료 효능평가, 공정개발, 제품 제작 등 용암해수 활용과 건강지향성 음료 산업 육성을 위한 ODM(제조자 개발 생산), OEM(주문자 위탁생산) 지원 플랫품을 구축하고 제주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본격화해왔다.


또한 지난 7월 28개 기업을 선정해 ‘기능성 표시제 음료 제작’을 지원한 데 이어, 오는 11월까지 기술지원형 ODM방식 7개 기업, 생산지원형 OEM방식 4개 기업에 대해 제품 제작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원국 JTP 용암해수센터장은 “제주기업 맞춤형 통합 지원플랫폼 기능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제주기업의 고부가가치 생산성을 높이고 제주 식품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26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강기능식품산업 육성 위한 ‘통합 지원 플랫폼’ 기능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