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7(화)
 

dPU (1).jpg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COP26에서 제주의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정책인 CFI2030이 P4G 에너지분야 최우수파트너십을 수상한다고 4일 밝혔다.

[참고: P4G(Partnering for Green·Growth and the Global Goals 2030) -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를 목표로 정부기관과 더불어 민간부문인 기업·시민사회 등이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는 글로벌 협의체]


제주도의 CFI2030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전기차보급 등 지난 기간의 성과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수소 사회 구축, 탄소중립 추진에 따른 상생 전환 목표·비전에 대한 제주–중앙정부(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민·관 협력기관들의 파트너십에 주목하여 에너지분야 최우수를 수상하게 됐다.


앞서 지난 5월 30일과 31일 이틀간 50여개 나라의 정상급 인사와 20여개의 국제기구 수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P4G 서울 정상회의에서 ▷녹색회복을 통한 코로나19 극복 ▷지구온도 상승 1.5도 이내 억제 지향 ▷탈석탄을 향한 에너지전환 가속화 ▷해양플라스틱 문제해결 노력 ▷나라별 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 등의 내용을 담은 서울선언문이 채택된 바 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P4G, 외교부 공식초청에 따라 COP26에 참여하여 최우수 파트너십 수상·제주 사례를 전파하고 ‘탄소중립 Korea, Carbon Free Island’라는 주제로 공식 세미나를 진행할 계획이다.


COP26은 지구온난화 방지와 온실가스 배출규제를 위해 채택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들이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행과 기후변화 관련 논의를 위해 매해 개최하는 최고 의사 결정기구로, 영국 글래스고에서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열리고 있다.


구만섭 도지사권한대행·좌남수 도의회의장·현길호 농수축경제위원장 등이 제주를 대표하여 5일 밤 글래스고로 출국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COP26에 참석하여 지난 11.1 정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대한민국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과 산림복원 협력, 세계 석탄감축 노력 동참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출장기간 중 글로벌 기후연합체 가입 공동기자회견, IUCN(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사무총장·하와이 주지사 면담 등 다양한 국제교류 추진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글로벌 기후연합체는 도시·지자체 단위의 비공식 기후 대응 연합체로 Under2, C40, 태평양협력체, 미국 기후 동맹의 구성원 일부, 전 세계 30여개 도시·지자체 등이 동참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월 제주도는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와의 기후·녹색산업 동맹을 주제로 한 화상회의에서 글로벌 기후 연합체(Global Climate Coalition)에 동참하기로 했으며, 오는 7일 열리는 글로벌 기후 연합체 가입 행사를 통해 제주도의 탄소중립 비전과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브루노 오버레이 IUCN사무총장과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와의 면담에서는 제3회 세계리더스보전포럼 공동개최, 코로나19 이후 시기 관광·마이스 등에 대한 교류 다변화 등에 대해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는 파리협정이 본격 이행되는 원년으로, 이번 COP26 당사국총회에서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강화된 행동과 연대가 더욱 강조되고 있다.


제주도는 CFI2030 정책을 전세계적으로 알리고 기후행동을 강화하는 세계적인 탄소중립 모델로서 국제사회의 연대를 통한 확산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433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CFI2030, P4G 에너지분야 최우수파트너십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