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4(일)
 

KakaoTalk_20220428_153929557.jpg

 

코로나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와 불안감, 점증하는 스트레스에 대응할 방법 중 하나로 향기요법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가운데 청정 섬 제주에서 아로마 향기 관련 학술 세미나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국아로마웰니스학회(KAWA, 학회장 이현주)는 28일 제주산학융합지구 캠퍼스관에서 '아로마테라피: 글로벌 산업 변화와 최근 연구 동향'을 테마로 2022년 춘계 아로마테라피 학술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아로마테라피학회와 제주향기산업융복합연구회가 공동 주최하고 (주)웰니스라이프연구소가 주관한 이날 세미나는 아로마테라피 관련 연구자와 산업계 종사자 등 1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 대구한의대 화장품제약대학 박창익 학장 △ 차의과대학 통합의학대학원 이영좌 교수 △ 한국아로마웰니스학회 이현주 학회장이 각각 주제 발표에 나섰다.  


'에센셜 오일의 근거중심 연구 사례'를 발표한 박창익 학장은 "아로마테라피의 핵심 소재인 에센셜 오일에 대한 관심과 활용 수요가 늘고 있으나 용어 사용에서 적지 않은 혼선이 존재하고 또 과학적으로 더 엄밀한 검증 노력이 요구된다"고 진단하고 "몇몇 에센셜 오일들을 대상으로 기억력 영향 연구 등을 실시한 결과 잠재적 효용성이 큰 것으로 확인된만큼 더 다양한 관점과 분야에서 실험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컬러 에너지와 아로마테라피'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이영좌 교수는 인체의 세포 차원에서 발견되는 전기적 에너지가 다양한 컬러로 관찰되는 매커니즘을 오라(AURA)라는 콘셉트로 설명하고 "인체의 에너지 균형을 위해 에센셜 오일을 활용하는 것은 매우 유익한 접근"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개별 오일들의 효과적인 적용 모델을 찾기 위한 실험 연구들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그간의 성과 사례를 소개했다.


마지막 연자로 나선 이현주 학회장은 글로벌 시장과 연구 동향 변화 추세를 설명하고, "특히 웰니스(wellness) 산업의 괄목할 성장 속에서 아로마테라피의 비중이 커질 여지가 충분"하다고 진단하고 이를 위해서는 "전래의 힐링 아트(healing art)로서의 아로마테라피와 현대 과학(science) 사이의 적극적인 소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를 후원한 제주산학융합원 이남호 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제주도는 바이오 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있고 기존 화장품 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향기 분야에 특별한 관심을 쏟고 있다"고 밝히고 "이번 세미나가 학술적인 차원 뿐 아니라 산학 협동을 통해 산업화 측면에서도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세미나 행사장에서는 최근 제주를 거점으로 향기심리상담 전문가로 활동 중인 배우 서갑숙씨가 '꽃담차' 시음 코너를 마련,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세미나는 (사)제주산학융합원, 웰니스투데이, 제주바이오뉴스가 후원 기관으로 참여했다.

 

 

 KakaoTalk_20220428_153929557_12.jpg


KakaoTalk_20220428_153929557_10.jpg

 

한국아로마웰니스학회_서갑숙.jpg

태그

전체댓글 0

  • 8125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아로마웰니스학회, 춘계 학술 세미나 성료 ...최근 산업 변화와 연구 동향 점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