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15(화)
 

fej.jpg

 

원희룡 도지사가 P4G 정상회의서 중앙정부의 온실가스 목표 감축을 위해 지방과 도시가 주축이 되는 ‘녹색성장 도시 동맹’ 결성을 제안한다.


원희룡 지사는 24일 오후 8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2021 P4G 정상회의’에서 지방정부 특별세션에 초청받아 국내외 도시 간 경험 공유를 통한 지자체의 탄소중립 실천 방안에 대해 강조한다.


원희룡 지사는 주제 발표를 통해 에너지와 수송, 전력계통, 빅데이터 등을 아우르는 융합모델인 제주의 ‘탄소 없는 섬(CFI : Carbon Free Island) 2030’ 정책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원희룡 지사는 △스마트 그리드 국가 실증단지 조성 및 가파도 ‘카본 프리 아일랜드’ 시범운영 등 제주의 스마트·그린 선도모델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사업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보급 확대 △내연기관 차량 신규 등록 중단 및 전기차 배터리 산업화센터 운영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따른 발전 제약의 문제점 △그린수소 생산·저장·활용 실증사업 △‘청정제주’를 위한 스마트 도시 사업 등 내용 공유를 통해 P4G 회원국의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다.


P4G 정상회의는 △기후변화 대응 관련 국제사회 협력 논의 △정부·기업·국제기구·시민사회 간 네트워크 강화 △민관 협력 사업 발굴·지원 등을 위해 2년마다 순환 개최된다.


이날 행사에서는 영국의 케이트 레이워스(Kate Raworth) 경제학자의 ‘저탄소사회로의 전환을 이끄는 지역들’ 기조연설과 △지노 반베긴 이클레이 세계 사무총정 ‘탄소중립으로 나아가기 위한 대도시의 역할’ △카챠 되르너 독일 본 시장 ‘탄소중립으로 나아가기 위한 지역의 역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산업계의 탄소중립 추진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동 방향 제시’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사례를 통한 지방정부의 역할’ 등 탄소중립 이행에 있어 지방 정부의 역할이라는 주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또한 △야콥 분스가드 덴마크 오르후스 시장 ‘오르후스의 탄소중립 이행계획 수립 과정’ △시몬 크리산더 스웨덴 말뫼 부시장 ‘말뫼의 사례 : 에너지 계획 수립 및 지역과의 협력’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탄소중립의 구체적인 실천방안’ △다니엘 낀떼로 까예 콜롬비아 메데진 시장 ‘메데진의 사례 : 건물·수송 부문 계획 수립과정’ △△아닐 쿠마르 인도 고치 시장 ‘고치의 사례 : 수송 부문 계획 수립과정’ 주제발표 등을 통해 국내외 도시 간 경험 공유하고 지자체의 탄소중립 실천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한편 2021 P4G 서울 정상회의는 국내·외 주요 인사와 지방 정부가 하이브리드(대면+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하며 실시간 방송*을 통해 전 세계에 공유될 계획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번 행사로 제주도의 탄소중립 사례가 국내외에 공유되어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제주의 탄소중립 정책이 전 세계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및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지난 20일 열린 세계자원연구소(WRI : World Resources Institute)와의 화상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의 탈석탄·온실가스 감축 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 제시하고 “한국과 미국 군사안보 동맹을 넘어 기후·녹색산업 동맹을 맺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44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원희룡 지사, P4G 정상회의서 녹색성장 도시 동맹 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